한국형 K9 썬더 자주포, 수년 내 사거리 100km 이상 목표

2400대 이상이 납품 및 주문되었으며 그 중 절반이 전 세계 8개 군대에 수출된 한국 한화의 K9 Thunder 자주포는 의심할 여지 없이 지난 30년간 중전차 분야에서 큰 성공을 거둔 제품 중 하나입니다. 자주포와 같은 추적 장갑차.

자동 장전 포병 시스템과 155mm 및 52구경 관을 갖추고 있어 재래식 포탄으로 40km, 추진 포탄으로 50km의 사거리를 제공하며 1000% 터보디젤 엔진으로 기동성이 뛰어납니다. 47톤의 출력 중량 비율을 제공하는 톤당 21마력의 K9 Thunder는 실제로 유혹할 만한 무언가를 가지고 있습니다.

단가가 11만 달러 내외로 경제적이며, 자동 전송 K10을 갖춘 장갑 탄약 운반선 동일한 플랫폼을 기반으로 하며 실제로 오늘날 K9A1 Thunder는 의심할 여지 없이 현존하는 최고의 장갑차 포병 시스템 중 하나입니다.

며칠 전 한국 당국은 시스템 자동화를 개선하고 현대화된 통신 및 탄도 포인팅 시스템을 장착하여 정밀도, 삽입 및 종료 속도를 높이기 위해 진화형 K9A2에 자금을 지원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주변 병력 및 시스템과의 상호 운용성을 향상시키는 동시에 배터리 및 발사 속도를 향상시킵니다.

이를 위해 우리 정부는 2,36년까지 K1,81A9 운용을 목표로 2조2027억원, 즉 3억XNUMX만달러를 투자할 예정이다. 하지만 썬더 이야기는 여기서 끝나지 않을 것이다. 실제로 한국군과 한화디펜스는 AXNUMX 버전 시스템을 개발 중인데, 이 시스템은 향후 XNUMX년 초에 배치될 예정이며, 이는 능력 면에서 매우 중요한 진전을 약속합니다.

실제로 미 육군의 ERCA 프로그램과 마찬가지로 K9A3에는 58구경, 즉 포탄 직경(58mm)의 155배인 9m를 장착해야 하고, K52A9/1의 2구경은 8,06m이다. (XNUMX미터).


이제 읽을 내용이 75% 남았습니다. 구독하여 액세스하세요!

Metadefense 로고 93x93 2 포병 | 장갑차 건설 | 대한민국

클래식 구독 에 대한 액세스를 제공
정식 버전의 기사광고없이,
1,99 €부터.


더 나아가

1 댓글

댓글이 닫혀있다.

리조 소시아

마지막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