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에 이어 한국은 극초음속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미국의 SM-6을 선택한다.

세계의 시선이 우크라이나 전쟁에 남아 있는 동안 태평양 전역의 긴장은 여전히 ​​매우 높으며 관련 주요 국가들은 잠재적인 적을 제압하기 위해 투자와 혁신을 두 배로 늘리고 있습니다. 따라서 최근 몇 달 동안 남북이 장거리 타격 능력을 놓고 장거리 전투를 벌였다. 새로운 탄도 미사일과 순항 미사일의 효과를 연속적으로 시연하는 한편 중국은 극초음속 및 반탄도 궤적 무기를 포함하여 이 분야에서 새로운 능력을 구현했습니다. 후자는 미국 이지스 시스템의 SM-3와 THAAD와 같은 전통적인 대탄도 무기가 이러한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효과적인 대응을 제공하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음을 알고 일본과 한국 직원을 걱정하고 있습니다.

두 아시아 용은 중기적으로 비슷한 무기 시스템을 개발하여 평양과 베이징, 심지어 모스크바에 대한 위협의 현실을 균형 잡기 위해 착수했지만, 이러한 유형의 무기에 대한 효과적인 방어를 제공할 가능성이 있는 유일한 미사일, SM-174이라고도 하는 미국 미사일 RIM-6 Standard ERAM. 고고도 대탄도 요격 전용인 SM-3와 달리 SM-6은 운동 충격기를 사용하지 않고 자체적인 정밀함과 기동성으로 위협을 요격한다. 이것은 미사일이 극초음속 미사일이나 반탄도 궤적을 가진 미사일과 같이 매우 빠른 속도로 작동하지만 상대적으로 낮은 고도에서 작동하는 탄도 무기와 마찬가지로 전투 항공기와 같이 기동하는 공중 표적에 대해서도 성능을 발휘할 수 있도록 합니다. SM-3와 THAAD에 문제를 제기하는 것. SM-6은 매우 다재다능하여 필요할 경우 지상 또는 지상 목표물에도 사용할 수 있습니다.

KDX-III 배치 I 프로그램의 한국 세종 구축함은 오늘날 지구상에서 가장 강력한 수상전투함 중 하나입니다.

따라서 한국 정부가 놀라운 능력을 보여준 북한에 대한 한국의 방어력을 완벽하게 하기 위해 미래의 KDX-III 배치 II 중 구축함에 이 미사일을 장착할 것이라고 발표한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닙니다. 최근 몇 년 동안 극초음속 무기. 따라서 SM-6은 2개의 수직 Mk-3 사일로 내에서 대공 SM-48 및 대탄도 SM-41과 함께 배치되어 건물에 완전한 방어 패널을 제공하는 새로운 구축함을 장비하게 됩니다. 127mm 주포 외에도 K-SAAM 대공 및 요격 미사일(사거리 16km), 대잠 미사일 Hong을 수용하는 한국 설계의 20개의 K-VLS 수직 사일로 상어(Red Shark) 해병대 및 TSLM 순항 미사일, 새로운 청궁 24 대공 미사일(사거리 3km)을 수용하기 위한 150개의 새로운 K-VLS II 사일로와 개발 중인 새로운 초음속 대함 미사일 강의.


이 기사의 나머지 부분은 구독자 전용입니다.

전체 액세스 기사는 " 무료 아이템". 구독자는 전체 분석, OSINT 및 종합 기사에 액세스할 수 있습니다. 아카이브의 기사(2년 이상)는 프리미엄 가입자를 위해 예약되어 있습니다.

월 €6,50부터 – 시간 약정 없음.


관련 게시물

메타 방위

FREE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