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 수면 아래 탄도 미사일 발사 테스트

우리가 알고 있듯이, 한국은 북한 탄도 병기의 증가하는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이 작은 일을 할 수 있도록 순항 미사일과 탄도 미사일 개발에 많은 투자를하고 있습니다. 이것이 80 년대 초부터 현무의 지대지 미사일 계열을 개발 한 방법입니다. 개발 된 무기의 최대 범위에 대한 서울의 공약에 대한 대가로 미국으로부터의 기술 이전그 후 90 년대 모스크바와의 파트너십의 일환으로 2 세대 미사일 인 현무 4가 러시아 이스 칸 데르 프로그램의 기술을 통합 할 수있었습니다. 최근 한국 당국은 잠수함에서 다이빙하여 발사 할 수있는 현무 가족의 수중 변종 인 현무 XNUMX를 개발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이 맥락에서 연합 TV 뉴스가 공개 한 테스트 레지스터. 뉴스 채널에 따르면 한국 엔지니어와 군대는 잠수 플랫폼에서 특별히 설계된 탄도 미사일 (아마도 현무 4 호)을 성공적으로 발사하여 서울 최초의 성공을 기록했을 것입니다. 잠수함 발사 발사 미사일 분야에서 SLBM. 잠수 한 바지선에서의 테스트는 이러한 유형의 미사일의 첫 번째 발사에 대해 고전적이므로 실패시 잠수함과 그 승무원을 위험에 빠뜨리지 않습니다. 지금까지 한국 당국은 연합의 보고서를 제외하고는이 문제에 대해 매우 신중하며 총격의 성공, 심지어 그 존재조차도 부인하거나 확인하지 않았습니다.

도산 안창호 호는 동급 최초의 함선이자 한국에서 완전히 설계된 최초의 잠수함입니다. 매질 변경으로 순항 또는 탄도 미사일을 수용 할 수있는 6 개의 수직 사일로를 운반합니다.

이 테스트는 격동적인 이웃의 공격이 발생할 경우 서울의 파업 및 대응 능력을 강화하기위한 글로벌 프로그램의 일부입니다. 사거리가 늘어나는 탄도 미사일 개발과 더불어 이미 장착 된 현무 3 등 순항 미사일도 통합하고있다. 구축함 세종대왕 김좌진 급 KSS II 잠수함은 독일 형 214 형에서 파생되었으며 기술 이전 라이센스하에 건조되었습니다. 그들은 또한 장비해야합니다 도산 안창호 급 KSS III 잠수함 신형, 한국에서 완전히 설계된 최초의 전투 잠수정. 이번 달 남한 해군 내에서 첫 번째 시조 선이 취역 할 예정인이 클래스는 현무 3C 순항 미사일 (사거리 6km)을 배치 할 수있는 3 개의 수직 사일로를 탑재하고있어 이번 노력의 세 번째 구성 요소입니다. 그리고 잠재적으로 SLBM 버전의 유명한 현무 1500 탄도 미사일. 클래스의 처음 4 척을 넘어 다음 3 척의 잠수함은 6 개의 사일로를 탑재합니다.


이 기사의 나머지 부분은 구독자 전용입니다.

전체 무료 액세스 권한이있는 기사는 "무료 기사"섹션에서 사용할 수 있습니다. 구독자는 뉴스, 분석 및 요약 기사에 대한 전체 액세스 권한을 갖습니다. 아카이브의 기사 (2 년 이상)는 전문 구독자를 위해 예약되어 있습니다.

로그인 ----- 구독 신청

월간 구독 € 5,90 / 월 - 개인 구독 € 49,50 / 년 - 학생 구독 € 25 / 년 - 전문가 구독 € 180 / 년 - 기간 약정 없음.


또한 읽으려면

이 페이지의 내용을 복사 할 수 없습니다
메타 방위

FREE
보기